미국 와서 빵 굽는 것이 뜸해진 건 사실이다. 교회 분들께 조심스레 맛보인 것이 반응이 좋아서 미국 와서는 몇 가지 베이킹에만 올인하고 있다. 그것도 간혹~~ 한국에서 직장 다닐 땐 베이킹이 나의 기쁨 중 하나였는데… 그 힘든 야근을 매일 하면서도 주말 내 취미생활의 하나였던 기억이 난다. 내가 먹듯이 늘 좋은 재료 써야 하는 까칠함(?)에 재료값도 만만치 않게 들었는데… organic home-made라는 수식어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나누어줄 수 있다는 기쁨이 컸던 거 같다. 너무 맛있다고 칭찬에 부담스런 과찬까지~ 아무래도 베이커리 오픈해야 하는 거 아니냐는 어떤 과장님 말씀도 생각이 난다 :) 한편 정말 맛있는 걸까? 칭찬이 사실인가? 의문이 들기도 했지만ㅋ

실제로 회사 근처 작고 이쁜 컵케익집에 내가 만든 비스코티를 납품한 경험도 가졌다 :) 딸에게 컵케익을 만들어주다가 가게를 시작하게 되신 분인데 정말 믿을만한 좋은 재료에 왠만하면 다 유기농을 쓰시는 분이었다. 그리고 가게 인테리어 또한 너무나 마음에 들게 이쁘게 해 놓으셨던 기억이 난다. 자주 오가며 먹거리에 또 유기농에 관심이 많은 내가 사장님과 친하게 되면서 내 비스코티를 맛본 사장님이 선뜻 자신의 가게에서 팔아보겠다고 하셔서 매주 소량이지만 판매를.. :) 그 때 그 사장님이 인생에 도움되는 좋은 얘기를 간혹 해 주셨었는데.. 고마웠던 기억만이 남아있다. 근데 막상 원가가 비싸서 이윤이 별로 없는 것은 괜찮은데 내가 만든 것을 값으로 매겨 판다는 것 자체가 그리 즐겁지만은 않다는 생각이 자꾸 들었다. 난 솔직히 내가 정성 담아 만든 것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나누고 싶은 마음인데.. 막상 일이 되어 소량이지만 잘 팔렸나, 재고가 남으면 어쩌나 그런 걱정 아닌 걱정도 해야 하니.. 그리 즐겁지만은 않은 그런 마음.. 좀 이상했다. 여튼.

지금으로서는 베이킹이 내 주변 사람들에게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에서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도구가 된다는 사실에 기쁘다. 다만 만들 수 있는 품목이 한계가 있어 아쉬울 뿐! :)

요즘은 오븐 약식에 대한 반응이 너무나 좋아서 자주 만들곤 한다. 솔직히 미국에선 떡값이 꽤 비싸다. 떡 만드는 책도 사서 왔는데. 만들어 먹어봐야지 하면서도 쉽지가 않다. 그에 반해 오븐 약식은 밥솥에 밥하고 소스 만들고 속에 들어가는 넛트들 준비하고, 오븐에 한번 더 베이크하는 간단한 일이라 요즘은 자주 만들다 보니 2시간이면 후다닥 포장까지 끝낸다.^^ 솔직히 맛도 왠만한 떡집보다 훨씬 맛있다! (실제 평가도 그랬고. :) )

Julie's homemade oven yaksik

Julie’s homemade oven yaksik

밤, 호두, 잣, 대추, 크랜베리, 건포도까지~ 아끼지 않고 듬뿍 넣은 건강 약식이다! :) 할 수 있는 한 재료는 유기농으로 준비하려고 노력..

Julie's homemade oven yaksik

Julie’s homemade oven yaksik

먹기 좋은 사이즈로 잘라서 포장하기 좋게 사이드 디쉬컵에 담기. 요건 다이소에서 구매했는데, 전자레인지에도 들어갈 수 있다고. 여튼, 다이소에서 만날 수 있는 일본풍의 이쁜 포장 재료들 너무 좋다~ 저렴한 가격에!

Julie's homemade oven yaksik

Julie’s homemade oven yaksik

Julie's homemade oven yaksik

Julie’s homemade oven yaksik

요 플라스틱 통은 떡집에서 떡 사먹고 받은 통들 깨끗하게 보관해 둔 것을 재활용 :) 난 이런 통들이 너무 아깝다 >.< 물론 비닐랩, 지퍼락도… ㅎ  거의 판매해도 될 거 같은 비쥬얼이다! ㅎㅎㅎ  😆

Julie's homemade oven yaksik

Julie’s homemade oven yaksik

한국에서 사 온 포장 재료도 사용해서 낱개 포장도~ 덜 식어서 안에 습기가.. >.<

Julie's homemade oven yaksik

Julie’s homemade oven yaksik

미국에선 음식 알러지 있는 사람들이 많아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쿠키를 만들던, 빵을 만들던 꼭 재료를 다 써서 겉에 붙이곤 한다. 여튼, 이건 주일 아침에 부랴부랴 만든 거~ 주말에 점심에 초대해 준 감사한 분께 전달. 중국인 남편분도 너무 좋아한다는 말에 신나서 더 열심히 만들었는데..  너무 좋아하는 모습을 보면 나도 너무 좋지요! :) 늘 나눔은 기쁘다.  감사하고..

요즘은 매일 pilates reformer 하는 것에 내 근육들이 길들여진 듯 하다. 😆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거의 매일 빠짐없이 gym으로 향하는데.. 그래도 이따금씩은 근육에 피로감이 막 몰려올 때가 있다. 그게 꼭 목요일 운동 후란 말이지..어제 Jenna 클래스가 나랑 레이첼 딱 단 둘이. ㅋ 듀엣 레슨했다. :) advanced class답게 챌린지 되는 걸 너무 많이 해서… 띠용.. 힘들었다.  얼마나 땀을 흘렸는지.. >.< 금요일 클래스 가는 게 자꾸만 망설여지는 최근의 기억으로.. 결국 24시간 전인 어제 아침에 클래스 가기 전 혹시나 하는 마음에 금요일 클래스 캔슬. 그래도 꼭 가야만 할 거 같은 이 마음은 남겨두고 내일 상황을 보자 했건만…. >.<  no show fee가 무서워서 ㅋㅋ

오늘은 새벽 4시도 채 안 돼서 깨서는 괜히 말똥하게 잠이 안 와서 한 시간동안 아이패드 보다가.. 결국 잠이 들었다. 솔직히 운동 갈라면 갈 수도 있는데… 내일 클라스를 위해서 근육 좀 쉬어줘야겠다고 생각 :) 오늘 아침은 너무 느긋하게 조용하게 말씀 묵상하고 기도하고 아침도 여유 부리며 먹고..

그래도 운동을 쉴 수 없는 마음에 매트 깔고 운동 한 40분 남짓. 내가 사랑하는 폼롤러, 써클. ㅋ 스트레칭하고 앱 운동하고.. 딱딱하다 못해 돌같이 된 내 복근을 만지며 흐믓해 하다가 😎  순간 이거 좀 이상한거 아닌가 싶어 오빠한테 정상이냐고 물어보고 😆 여튼 운동할 때 참 행복하다. 집이지만 스튜디오처럼 운동복을 갖춰입고~ 초췌하지만 셀피도 한장~ :)

IMG_3406 IMG_3428 IMG_3429

솔직히 운동이 힘들고 어쩔 때는 하기 싫을 때도 있다. 꼭 중독처럼 안 하면 안 될 거 같은 의무감, 그리고 잘 하고 싶은 약간의 욕심???  >.< 하기 싫은 마음을 살짝 억누르고 했을 때의 즐거움과 기쁨의 결과를 나는 안다. 여튼, 나의 약함을 알기 때문에 운동을 건너 뛸 수 없는 마음이 제일 큰지 모르겠다. 운동을 하다보면 정말 단련되어 근육들이 생기고 튼튼해지고 좀 더 강해지고 건강해진 나를 발견하게 된다.

나의 다른 연약함은 무엇인가 생각해본다. 인생에서 길들여지고 훈련되어 정말 정금같이 되어져야 할 부분들이 너무나 많은데.. 아직도 아이같은 나를 본다. 분명 그것을 단련하기 위한 방법이 있을텐데.. 뭘까 생각해 본다.. 오늘 큐티를 하며 조정민 목사님의 큐티글 중에 마음에 꽂히게 와 닿는 글귀가 있었다. “내 안에 하나님의 사랑은 없고 자기 사랑으로 가득하다. 자기 사랑조차 실은 병든 자기 연민이다. 하나님보다 늘 세상을 더 두려워한다.”

저것이 바로 나의 모습은 아닌가 생각해 보게 된다. 지금 한가지 도전하고 싶은 일이 생겼다. 오빠는 너무나 크게 지지를 해 줬고, 하나님이 길을 열어 주시면 하는거다! 오늘 그것을 위해 뭔가 해야 한다. 설레고 두렵고 떨리기도 하지만… 아직 결과는 모르니깐. 여튼 기대하는 마음 한 가득!!  Wish me luck~ :)

아… 하늘에 구멍이 뚫린 듯이 비가 오는 요즘이다.. 특히 오늘은 얼마나 많이 비가 오던지.. 프리웨이 달리는데 앞이 안 보일 정도.. *.* 우산이 날라갈 듯 비바람이 몰아치고… 토요일까지 계속 비란다.. 그리고 며칠 쉬다가 또 비.. :)

어느새 단풍이 곱게 물들더니… 비가 오기 시작한다. 그래.. 여기 날씨가 원래 이런데… 지난 두 해 동안 비가 너무 안 왔다. 우리가 미국에 왔던 2012, 2월에도 비가 엄청 왔었는데.. 여튼 극심한 가뭄이 좀 해소되는 기분~ 솔직히 비 오는 날씨 참 싫어했는데 여기서는 나쁘지 않다. 비가 오는 덕분에 이렇게 푸른 나무들을 즐길 수 있는 거니깐… 세상이 촉촉해지고 깨끗해지는 기분이다.. 아직까진~~ ^^ ㅋㅋ

어제 아침 준비 부랴부랴 하는데.. 밖을 보니 붉게 물든 단풍이 얼마나 곱던지…참 평화롭고 좋다~ 이런 생각이 마구마구… :) 얼른 운동가야 하는데 한참을 밖을 내다 보고 사진도 찍고.. 그랬다. :)

Dec. 2014

Dec. 2014

IMG_3379 IMG_3380

얘들이 절대 색이 안 변할 듯이 엄청 푸른 녹색이었는데… 어느새 붉게 물어가고 있었다. 하나님 창조하신 자연의 신비란…참~~!!

운동 갔다가 오는 길.. 어느새 맑아진 듯 반쪽은 파란 하늘, 반쪽은 당장 비가 쏟아질 듯 검은 먹구름이… 그러더니 진짜 비가 막 쏟아지는거다.. 하와이 날씨처럼.. :) ㅎㅎ 신기해서 운전하다 신호 걸린 틈에 사진을~~

IMG_3392 IMG_3393

 

발을 내 놓고 다니는 여름도 아닌데.. 운동을 하니 맨 발톱을 왠지 부끄러워 부득이 또 페디를 했다. 미국 온 뒤론 계속 내가 해서.. 이거 하고 나면 목, 허리 다 아픔.. ㅠ.ㅠ 여튼 수정 없이 한번에 이쁘게 나와서 만족 :)

IMG_3397

오늘 하루도 알차게 지나고 있다. 블로그 포스팅도 3개??하며… :)

미국 온지가 2년 반이 넘었다. 땡스기빙 3번째 맞이하는 건데.. 실제로 내게는 이번이 첫번째 땡스기빙이었다. 작년엔 한국에 가 있었고, 2년 전엔 언니네 가족과 엄마 만나러 밴쿠버에 가 있었다. 그러고보니 미국 오고 참 많이도 비행기 타며 돌아다녔다 싶다. 밴쿠버를 시작으로, 한국, 하와이 등등.. 이젠 잠잠히 스테이하는 모드로 .. :)

솔직히 이젠 내가 있어야 할 곳이 이곳임을 알게 되었다. 너무나 당연한 말인데.. 솔직히 내 마음은 여전히 한국에, 그리고 가족들에게 가 있었다. 이제 제대로 남편과 이 가정에 속해진 나를 발견하게 된다..아주 조금 5% 부족하긴 하지만.. :) 지난 3년간 참 많이 달라진 나를 본다. 물론 여전히 고쳐지고 만져져야 할 부분들도 많지만 말이다.. 늘 남편의 사랑과 격려가 내게 너무나 큰 힘이 된다.

지난 2년동안 땡스기빙 때마다 남편은 교회에서 나온 turkey로 만족해야했다. 그래서 올해 처음으로 나와 함께 하는데.. 좀 뭔가 해야 할 거 같은 부담감이 생겼다 :) 물론 땡스기빙 오는 전 주일에 교회에서 이미 제대로 터키 런치를 가지긴 했지만.. 다행히 그 때 나는 브레드 담당이어서 펌킨 브레드 굽고, 비스킷은 이미 반죽된 것을 오븐에 돌리고, 디너롤도 준비.  주일 아침 분주하게 오븐 돌리고… 교회에서 먹었던 것들 사진으로 남기는 것을 깜빡했다.

Thanksgiving, 2014

Thanksgiving, 2014

IMG_3290 IMG_3293

터키 제대로 먹어보긴 처음이었는데… 냄새가 좀… -.-;; 여튼, 나쁘진 않았다. :)

집에서는 오빠랑 나랑 둘이라… 로스트 치킨을 사서 그냥 먹을까 하다가… Trader Joe’s에 파는 turkey breast가 괜찮았던 거 같아서 그것으로 준비. 매쉬트 포테이토, 야채 오븐 구이, 크랜베리와 피칸을 넣은 샐러드 그리고 콜리플라워 그라탕까지 추가하면 한상 그득히 나올 거 같아 준비해 보았다 :)

Thanksgiving day, 2014

Thanksgiving day, 2014

준비하다 보니 어른 4-5명 먹을 분량이었다! :) 오븐 그릇 채 그대로… ㅋ

근데 요거 준비하는데도 헥헥.. >.< 엄마들은 참 힘들겠다~ 이런 생각이 마구마구 들면서 엄마 생각이… ㅠ.ㅠ

Thanksgiving day, 2014

Thanksgiving day, 2014

Thanksgiving day, 2014

Thanksgiving day, 2014

Always thanks, DH, Daniel.. :) Thanksgiving day, 2014

Always thanks, DH, Daniel.. :) Thanksgiving day, 2014

오빠 사진도 공개 :)

여튼, 뭐든 항상 고마워 하며 맛있게 먹는 오빠지만, 이 날은 더 감사하며 즐거운 식탁을 나누었다. 오빠같은 사람을 만난 것도, 한 가정을 이루게 된 것도, 지금 이 순간 함께 있는 것도 너무 신기하고 감사하다. 그래.. 내 삶에서 감사하지 않은 것이 뭐가 있던가..?! 불평하는 마음들을 회개하며.. 사소하고 작은 것들, 지금 눈 앞에 있는 현실들이 조금은 어려워도 웃으며 더 감사하자! 무엇보다 제 삶에서 함께 하시는 하나님 감사해요!! 사랑해요!! :)

뭐가 이리도 바쁜지.. 정말 시간관리를 잘 못하는 탓인 듯 하다.. ㅠ.ㅠ 아이도 없는 편한 몸인데 하루 하루 시간이 어찌 가는지 모르게 하루가 훅 가버린다. ㅠ 좀 더 productive life (남편이 늘상 강조하는 말! :))를 만들 필요가 있음을 절감하고 있다. 벌써 12월이니 남은 한달이라도 애쓰며 게을러져 있던 내 몸을 단련해야겠다는 생각을 해 본다. 그러고보니 결혼 전에는 늘 새벽 4:30 이면 일어나 새벽기도 가고 수영갔다가 회사 출근. 밤 10시-12시 야근은 보통으로 하는 그런 직장생활을 다 견디며 참 부지런한 삶을 꾸렸는데.. 잠도 5시간도 채 안 자며.. 지금은 거의 공주 생활이다 -.-;; 반성…

열심히 글 써보겠다고 시작한 블로그인데.. 막상 누군가에게 공개하지 않고 거의 혼자 스스로를 위한 공간으로 꾸려가다 보니 또 열심히 안 하게 되는 거 같기도 하다. :)  여튼 지금은 나만의 기록 공간이지만, 또 언젠가는 정보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 될거라 기대하니 이 공간을 가지고 있음에 또 감사하게 된다. 그 생각을 하니 다시금 매일 한개씩 글 올려야겠다 다짐하게 된다 :)

우리는 김치는 그다지 많이 먹지 않지만, 사다 먹는 김치가 찝찝하기도 하고.. (비쌈에도 불구하고 믿을만한 풀무원을 항상 구매하긴 했지만..) 지난 번 목사님과 배추김치 한번 만들어 보고, 부추김치와 깍두기는 혼자서 한번 시도한 뒤로 생각보다 쉽다는 생각이 들어서 만들어 먹게 되었다. 한국에서 가져온 좋은 한국산 고추가루도 너무 많아서 도저히 김치를 만들지 않고서는 이걸 언제 다 먹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

땡스기빙 전날, 미국 아줌마들은 터키 구울 준비에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을 때 나는 깍두기 김치를 만들었다 :) 그 전 주말 Danville farmers market 에서 watermelon radish를 사 놓은 게 있었다. 보통 뿌리 채소는 꼭 organic을 먹는 게 좋다고 한다. 뭐 나야 왠만하면 다 올개닉 먹자주의인지라 식비 버짓이…. ^^;; 여튼, 가격도 착하고 모양도 너무 귀엽고 이쁘게 생긴 무우- 맛을 보니 약간 매운 맛이 강했는데 보통 무 맛이었다! 그래서 깍두기 담아보자 싶어서 한 4파운드 구매.

 

at Danville Farmers' market

at Danville Farmers’ market

 

me :)

me :)

 

내가 너무나 사랑하는 마켓이다 :) 매주 토요일은 운동 마치고 이곳에 가는 것이 나의 즐거움 중에 하나이다. 이렇게 신선한 야채와 과일들을 살 수 있다는 건 정말 축복이다. 아마 캘리포니아니깐 가능한 얘기일지도… 가격이 다 저렴하지만은 않지만 열심히 농사지은 농부들이 자기 자식같이 가꾼 농작물들을 (달걀, 우유, 생선, 커피 등도 있다.) 직접 가져와서 파는 파머스 마켓. 너무 좋다~ :) 간혹 많이 사면 끝자리는 에누리해 주시곤 하는 분들도 있는데 솔직히 감사해서 에누리 받는 마음이 미안할 때도 있다. 그러면 기억했다가 다음에 자주 그 집에 가서 많이 사곤 한다. :)

여튼, 그렇게 사온 무우를 집에서 또 지나치게 깔끔스럽게 베이킹소다, 식초에 씻어서 정리. 깍두기를 담궜다. :: 다행히 맛이 좋다! 한 두어달 잘 먹을 거 같다. 2통이 나왔네!

organic watermelon radish

organic watermelon radish

 

Julie's Home-made radish kimchi :)

Julie’s Home-made radish kimchi :)

엄마가 언니를 위해 만드는 깍두기는 좀 더 맑고 양념도 연하고 덜 빨갛던데.. 내 껀 꼭 설렁탕 깍두기 같은 비쥬얼이다 +.+ ㅋㅋ 그래도 맛은 좋으니 good job, Juli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