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개월만에 다시 돌아온 내 자리?

    지난 3개월 여 아주 많이 바쁘게 보냈다. 그리곤 잠시 꿈을 꾼 듯 내 자리로 돌아왔고, 내가 있었던 그 곳은 나를 반갑게 맞으며 그대로 있어 주었다. 그곳이 얼마나 평안하고 행복하고 여유로운 자리인지 새삼 다시 깨달았다. 그리고 다시 나의 블로그로 이렇게 찾아왔다. 4개월만이네?! 열심히 뭔가 글로 남기겠다고 시작했던 그 마음이 생각난다. 3개월의 꿈과 같은 시간으로 인해 나는 […]

  • 나눔의 기쁨, 베이킹.. (오븐 약식)

    미국 와서 빵 굽는 것이 뜸해진 건 사실이다. 교회 분들께 조심스레 맛보인 것이 반응이 좋아서 미국 와서는 몇 가지 베이킹에만 올인하고 있다. 그것도 간혹~~ 한국에서 직장 다닐 땐 베이킹이 나의 기쁨 중 하나였는데… 그 힘든 야근을 매일 하면서도 주말 내 취미생활의 하나였던 기억이 난다. 내가 먹듯이 늘 좋은 재료 써야 하는 까칠함(?)에 재료값도 만만치 않게 […]

  • 훈련된다는 것…

    요즘은 매일 pilates reformer 하는 것에 내 근육들이 길들여진 듯 하다. 😆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거의 매일 빠짐없이 gym으로 향하는데.. 그래도 이따금씩은 근육에 피로감이 막 몰려올 때가 있다. 그게 꼭 목요일 운동 후란 말이지..어제 Jenna 클래스가 나랑 레이첼 딱 단 둘이. ㅋ 듀엣 레슨했다. advanced class답게 챌린지 되는 걸 너무 많이 해서… 띠용.. 힘들었다.  얼마나 땀을 […]

  • Thanksgiving day, 2014

    미국 온지가 2년 반이 넘었다. 땡스기빙 3번째 맞이하는 건데.. 실제로 내게는 이번이 첫번째 땡스기빙이었다. 작년엔 한국에 가 있었고, 2년 전엔 언니네 가족과 엄마 만나러 밴쿠버에 가 있었다. 그러고보니 미국 오고 참 많이도 비행기 타며 돌아다녔다 싶다. 밴쿠버를 시작으로, 한국, 하와이 등등.. 이젠 잠잠히 스테이하는 모드로 .. 솔직히 이젠 내가 있어야 할 곳이 이곳임을 알게 되었다. […]

  • 오래간만에 포스팅… (땡스기빙 전날 깍두기 담그다)

    뭐가 이리도 바쁜지.. 정말 시간관리를 잘 못하는 탓인 듯 하다.. ㅠ.ㅠ 아이도 없는 편한 몸인데 하루 하루 시간이 어찌 가는지 모르게 하루가 훅 가버린다. ㅠ 좀 더 productive life (남편이 늘상 강조하는 말! :))를 만들 필요가 있음을 절감하고 있다. 벌써 12월이니 남은 한달이라도 애쓰며 게을러져 있던 내 몸을 단련해야겠다는 생각을 해 본다. 그러고보니 결혼 전에는 […]

  • Heart of Worship- 북가주 청년 연합 집회를 다녀와서..

    지난 금요일부터 3일간 북가주 청년 연합 집회가 뉴비젼 교회에서 있었다. 지금 뉴비젼 교회는 다니지 않지만 매주일 주보와 간간히 소식들을 접하고 있기에 이 집회에 대한 소식을 알게 되었다. 이게 어떤 집회인지는 잘 모르고 “청년”이란 말이 조금 걸리긴 했지만 ^^ 천관웅 목사님이 오신다기에 임팩트 있는 찬양 집회이겠구나 생각하고 기대하는 마음으로 꼭 가겠노라고 다이어리에 표시를 해 두었었다. 그런데 […]

  • 귀염둥이 두 조카 :)

    너무나 사랑스런 두 조카 어제 동생네가 놀러와서 좋은 시간을 가졌다고~~ 따끈한 사진이 새벽에 패밀리 포토로 배달 사진 찍자니 저렇게 포즈를 취했다고~~ 아유~ 귀염이들! ^^ 둘이 남매처럼 닮았다! 세린 & 하진

  • 감사한 하루가 또 나에게..

    수많은 양보를 받으며 양보를 배우고 또 그것을 베풀고.. 끊임없는 사랑을 받으며 사랑을 비로소 배우고 또 그 사랑을 베풀고.. 오늘 운전을 하며 그런 생각이 문뜩 들었다. 여유있고 다른 사람을 먼저 배려해 주는 미국 사람들을 경험하며 보며.. (근데 동부쪽 사람들은 그렇지 않다는 얘기도~~ 여튼..) 난 결혼하고서 뒤늦게 뼛속 깊이 배워가는 것이 많다. 특히 미국생활을 하며.. 참 감사하다! […]

  • 유기 고양이 사건 (blessed cat)

    얼마 전 언니가 집 앞에 버려진 새끼 고양이를 발견한 일이 있었다. 고양이 우는 소리가 한참 나서 나가 봤더니 경운기 아래 엄청 작은 새끼 고양이가 있더란다. 고양이는 보통 야생이라 험하게 막 다녀야 하는데 어미 고양이가 여러 마리의 새끼를 낳으면 비실비실해 보여 따라다니기 힘들 게 보이는 새끼는 그냥 버리고 가 버린단다. 아마도 이 새끼 고양이 너무 비실해 […]

  • 보고 싶은 하진이 :)

    우리 조카 얼마나 쑥쑥 크는지.. 아직도 내게는 아이 같은데~ 지난 6월에 한국에서 본 뒤로 더 큰 거 같다. 언니에게 이따금씩 메세지로 받는 사진들. 너무 반갑고 좋다~~ 시대를 잘 타고나서 이렇게 문명의 혜택을 받으니 얼마나 감사한지… 태평양 건너 멀리 있어도 070 인터넷 전화 덕분에 시내 통화료로 언제든 전화할 수 있고, 아이폰 메세지도 실시간으로 주고 받을 수 […]